충남정치경제신문

[충남도의회] 김명선 충남도의장 “기후변화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email

-8일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컨퍼런스서 지구온난화 해결 시급 강조-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은 8일 예산군 덕산면 소재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해 지구온난화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올해 우리나라는 기상 관측이래 가장 긴 54일간의 장마를 겪으면서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시베리아 열파(Heat Wave)로 극심한 이상고온이 계속되고 대형 산불이 발생하는 등 전세계가 기상재해와 감염병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처럼 지구온난화는 이미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며 “지금이 인류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해 기후 변화를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역설했다.

▲도의회 의장이 8일 덕산 리솜에서 열린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김 의장은 또 “충남도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두 기의 조기 폐쇄를 이끌어냈고 수명연장 사업의 전면 백지화도 추진하고 있다”며

“석탄에너지 축소와 지속가능한 발전은 선택이 아닌 우리가 해야 할 가장 큰 임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컨퍼런스는 지구 온난화의 급박한 절벽에서 인류에게 보내는 다급한 메시지이자 고통 받는 자연을 보존하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후위기 시대 환경과 경제 모두 살리기 위한 그린 뉴딜과 정의로운 전환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도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참석 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해 열렸다.

행사장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박상조 충남산학융합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이소영 국회의원, 전국 기초자치단체장, 오인환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이회성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의장 등은 영상을 통해 행사 개최를 축하했다.

행사는 탈석탄 의지를 담은 자전거 행진 깃발 전달식과 탈석탄 금고 선언식, ‘국내외 그린뉴딜 추진 방향’을 주제로 한 발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재영 기자 handat5098@naver.com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