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치경제신문

문진석 의원, 감전사고 책임 없다지만, 인명경시 뒷전 코레일 질책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email

– 코레일, ‘9월 덕정역 중학생 감전사고는 무단침입한 피해자 책임,

– 문진석 의원 현장 방문, 표지판 2개 부착과 문 쇠사슬 교체뿐, 코레일 인명경시 질책

– 문진석 의원, 무선출입탐지기 등 안전 대책 마련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국회의원(충남 천안갑)이 코레일 의 인명경시 태도를 심각하게 질책, 문제제기했다.

문 의원은 인명사고에 후속조치도 뒷전 코레일 지적하고, 지난 9월 4일 경원선 덕정역 구내에서 발생한 중학생 감전사고,

10월 11일 노량진 인근 철로에서 발생한 고등학생 KTX 접촉 사고 이후에도 코레일은 피해자에게 책임이 있다면서,

사고 전 출입문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한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인명경시 태도와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 의원(충남 천안갑)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와 코레일 관계자에게 확인한 바에 따르면,

코레일은 사고 원인이 고객 동선이 아닌 곳에 무단침입한 피해자들에게 있다는 입장이지만, 특별한 후속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덕정역 사고 현장을 직접 방문한 문진석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 이후 코레일은 덕정역에 전기위험 표지판 2개를 부착하고, 쇠사슬을 교체했을 뿐,

사고후 출입문에 표ㅗ지판 설치 상태

여전히 출입문 좌측 배수구를 통하거나, 출입문을 넘어 사고 현장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상황이 그대로 방치되고 있었다.

15일 코레일 국정감사에서 문진석 의원은 손병석 코레일 사장에게 미흡한 후속 조치로 코레일 인명경시 질책 하며,

“전 구간에 CCTV 설치와 운영이 불가능하다면, 출입 인원을 확인하거나 탐지할 수 있는 장비가 필요하다”며 코레일의 안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황성하 기자 sciencehwang@chungnamnew.com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