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치경제신문

갈등 털고 ‘항만 재개발’ 날개 다는 장항항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email

도, 해수부·전북도 등과 ‘군산·서천 지역상생협력 기본협약’ 체결

제련소 굴뚝과 함께 우리나라 근현대 경제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충남 서천 장항항이 근대문화유산과 어울린 항만 친수공간 조성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탈바꿈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양승조 지사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송하진 전북도지사, 노박래 서천군수, 강임준 군산시장과 ‘군산·서천 지역상생협력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장항항과 군산항의 지속가능한 상생발전을 위해 맺은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각 단체장이 서면으로 진행했다.

협약을 보면, 도를 비롯한 5개 기관은 △장항항·군산항 재개발 사업 타당성 검토 △장항항·군산항 항만 및 어항시설 확충·정비 △금란도 재개발 기본계획 수립에 대해 상호 협력한다.

또 △장항항·군산항 유지 준설토 투기장 확보 △지역 상생 협력사업 발굴·지원 △기타 해당 기관 간 합의 사업 등도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장항항에 위치한 옛 어구장은 항만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 기본 방향은 △워터 프론트 개발을 통한 항만 친수공간 조성 △근대문화유산 및 관광자원 연계 관광지 조성 △수산물 및 지역 특산품 활용 지역경제 활성화 등으로 잡았다.

사업 면적은 6만㎡이며, 투입 사업비는 275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군산항 준설토 투기장인 금란도는 2022년 투기 완료와 함께 재개발이 추진된다.

추후에는 장항항과 금란도를 잇는 보도교도 신설할 예정이다.

5개 기관은 이와 함께 각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민·관·학·연이 참여하는 ‘지역상생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합의사항에 대한 행정적·실효적인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체를 구성, 상시 소통체계를 구축한다.

해수부는 협약 후속 조치로 올해 말 고시 예정인 제3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장항항 어항부두 재개발과 군산 금란도 재개발 사업을 신규 반영할 계획이다.

서천과 군산은 금강하구 개발과 관련해 지난 20여 년 간 환경영향 등을 이유로 이견이 있어왔다.
서천·군산 상생협약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항만 경쟁력 제고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양 지역이 이견을 해소하고, 양 도와 해수부가 지역 간 합의를 이끌어내며 최종 성사됐다.

도 관계자는 “이번 협약에 따른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면, 오랫동안 침체됐던 장항지역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이 관계자는 또 “이 협약을 계기로 양 시·군 주민들이 화합하며, 동반 성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추가 사업도 발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편도인 pdi@chungnamnews.com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