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치경제신문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 닻 올렸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email

– 고가 연구개발 첨단장비 등 공동활용 플랫폼 정식 오픈 –

충남도는 도내 연구&혁신 기관이 보유한 우수 연구개발장비의 효율적인 운영을 도모할 ‘충남연구개발장비시스템(CES)’을 본격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도내 장비의 정보 제공 및 활용을 위한 통합관리 지원 시스템으로, 장비 사용을 희망하는 기업은 회원가입을 통해 장비 검색은 물론 예약·활용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

그동안 고가의 장비 도입이 어려워 신제품 개발 등 어려움이 컸던 중소기업들은 장비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도는 지난해 5월 ‘충남도 연구개발장비 공동 활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공동활용 활성화 방안 마련 등 총괄 운영 및 관리를 위해 대학, 연구소 등 도내 관련전문가 16명과 함께 협의회를 구성했다.

.

또한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 촉진사업 추진 전담기관으로 충남테크노파크를 지정하고, 2020년 4월 ‘충남연구개발장비시스템’을 구축했다.

2019년 말부터 2개년에 걸쳐 구축이 진행된 연구개발장비시스템은 도내 총 33개 기관의 3000만 원 이상 연구개발장비 2723대가 디비(DB)화 됐으며, 이 중 17개 기관의 참여가 확정되었고 우선적으로 9개 기관 516대가 공동활용 가능 장비로 서비스된다.

2021년초 나머지 8개 참여기관의 장비까지 공동활용 지원을 할 예정이며, 점진적으로 1000만 원 이상 장비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다.

17개 참여기관은 오는 8일 충남테크노파크와 함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도 관계자는 “충남 연구개발장비시스템은 유휴장비의 활용도를 높이고, 고가의 장비 확보가 불가능한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할 것”이라며 “향후 기술혁신역량 및 경쟁력 확보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jaeyeonglee@chungnamnews.com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