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정치경제신문

‘보통의 여성이 한국 여성계에 보내는 의문들’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email

-보통 엄마이고 주부 프리랜서로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평범한 시민의 투고이자 절절한 심정의 표현을 글로 나타냈다.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한국 여성 정치인의 거목으로 검찰개혁에 그토록 헌신한 추미애 전 장관에 대해 박수를 보내지 않나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아이 셋의 엄마로 사회활동에 매진해온 류호정 의원의 보좌관이 겪은 부당한 노동과 대우에 함께 분노하지 않나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강경화 전 장관, 박영선 전 장관 등 문정부 이후 출중한 실력을 발휘한 여성정치인들에 무심한가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소녀상을 지키는 활동가들이 극우 남성 유트버들에게 위험한 조롱을 당한 일에 강력한 처벌을 요구 하지 않나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검찰 내부에서 힘겹게 싸우고 있는 여성검사들의 활약에 응원을 보내지 않나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조국 장관의 딸인 조민 씨가 남성기자로 부터 받은 공포와 고통에 대해 싸늘한가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박원순, 안희정 대해서만 그토록 분노하며 안태근, 김학의에 대해서는 침묵하나요?

왜 소위 한국 여성계는

박원순 전 시장을 계승한다는 우상호 의원의 말이 2차 가해라면, 김학의 출금과 관련해 수사하는 검찰 역시 2차 가해를저지르는 것은 아닌지 고민하지 않나요?

왜? 왜? 왜? 그토록 한국 여성계는 선택적으로 분노하나요?

한 두 남자의 전체 남성의 목소리를 대변하는것이 아니고 , 한 두 여자의 목소리가 전체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는것이 아니다 라고 토로 하고 있다.

몇 년전 숙명여대 트렌스젠더 학생의 입학이 거부된 일과, 페미니즘의 완벽한 퇴보를, 입진보들의 손쉬운 말장난 인류애를 상실한 매갈의 놀이터

피나는 노력의 역사가 고작 밥그릇 싸움이 된 페미니즘의 타락, 잘못된 선택적 분노와 언론사이의 공모로 허위가 이슈되는 가증스런 정치질이야 말로 혐오의 대상이다.

권력을 위한 적대가 있다면 정의를 위한 적대가 있을것이다.

여성계라는 부류의 끊임없이 칼을 갈며 내세우는 적대는 권력을 위한 것이라며 권력을 여성을 사용하지 말라는 것과 여성의 삶은 제도의 혁신과 인식의 변화를 통해 개선, 권력을 이용한다면 혐오의 낙인을 찍는다고 일축했다.

정미선 기자 jms2020@chungnamnews.com

Scroll Up